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23,010건, 최근 114 건
   

최순실 태블릿PC가 아니라고? 열받은 JTBC의 팩트 폭격

글쓴이 : 푸른은하수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432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960
"최순실 태블릿PC가 아니라고?" 열받은 JTBC의 팩트 폭격

화난 손석희 "이렇게까지 보도해도 안 믿고 싶은 사람은 끝까지 안 믿겠지만"

검찰과 특검은 JTBC가 제출한 태블릿PC가 최순실씨 소유물이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하지만 일부 친박단체는 끊임없이 조작설을 끊임없이 제기하고 있다. 

JTBC는 11일 ‘뉴스룸’을 통해 친박단체들의 주장이 왜 사실과 거리가 먼지 조목조목 따졌다. 

손석희 JTBC 앵커(보도 담당 사장)는 태블릿PC가 최씨 소유물이 아니란 주장이 얼마나 황당했으면 해당 보도를 내보내며 “저희들이 이렇게 보도해드려도 믿고 싶지 않은 사람은 끝까지 안 믿겠습니다마는, 아무튼 지금부터는 이들이 제기하는 7가지 주요 주장을 팩트체크로 하나하나 짚어보겠다”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JTBC는 첫 보도 당시 태블릿PC가 아닌 데스크톱에서 자료 화면이 나갔다는 이유로 태블릿PC가 최씨의 것이 아니라는 첫 번째 루머에 대해선 “저희는 최 씨가 갖고 있던 200여개 파일을 일목요연하게 시청자에게 보여드리기 위해 대형 모니터에 띄워 촬영한 것이다. 전달 방식의 차이일 뿐, 태블릿PC 실체를 부정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없다”라고 말했다. 

JTBC는 ‘태블릿PC가 있다고 해도 최씨 소유가 아니다’라는 두 번째 루머에 대해선 “지난해 10월 26일 보도에서 이미 최씨 본인의 셀카와 조카들의 사진 등을 공개했다. 검찰은 이 사진 외에도, 네이버 어플리케이션에 접속할 때마다 자동으로 시각과 위치가 저장되는 '캐시정보'에 주목했다. 이렇게 위치가 기록된 캐시정보를 최씨의 출입국 기록과 비교하는 수사 기법에 따라 최씨가 사용한 태블릿PC가 맞다고 결론내린 상태다”라고 보도했다. JTBC는 친박단체들이 퍼뜨리는 조작설 중의 하나가 저희 JTBC가 USB 형태로 각종 문서와 최씨 관련 자료를 제보받은 뒤, 이를 짜깁기해서 태블릿PC 안에 일부러 넣었다는 것”이라면서 사진을 찍으면 곧바로 생성 날짜와 촬영한 기기 정보가 함께 저장되기에 이 같은 의혹도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최씨 태블릿PC에 'JTBC 취재 모음' 폴더가 있다는 세 번째 루머에 대해선 “저희는 최씨가 받아봤던 200여건 파일들을 보다 일목요연하게 보여드리기 위해 데스크톱 화면을 촬영했다. 이 데스크톱 컴퓨터는 사용하는 취재 기자가 평소 다른 취재 내용을 저장해두는 폴더를 'JTBC 취재 모음'이라는 폴더로 만들어뒀던 거고 이게 화면에 나왔을 뿐”이라고 했다.

JTBC는 태블릿PC를 최초 개통한 김한수 행정관을 JTBC가 일부러 보도하지 않았다는 네 번째 루머에 대해선 “저희는 이미 지난해 10월 26일 보도를 해드렸다”면서 “태블릿 PC의 소유주 명의를 확인한 결과, 마레이컴퍼니라는 법인이었습니다. 개통 당시 마레이컴퍼니 이사는 김한수 씨로… 청와대 현직 선임행정관입니다”10월 26일자 보도 내용을 소개했다.

JTBC는 검찰과 특검, JTBC가 서로 짰다는 다섯 번째 루머에 대해선 “최씨의 태블릿PC는 전원이 켜 있는 동안은 계속 자동적으로 LTE 망에 접속된다. 한동안 꺼져 있다가 저희 JTBC가 발견해 켠 순간부터 이동한 경로 등은 모두 통신사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만일 JTBC가 누군가에게 받았다, 검찰과 짰다고 한다면 이 위치정보를 확인해서 최씨의 것이라고 확인한 검찰과 특검은 물론 건물 관리인, 통신사 모두 거짓말을 해야 맞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JTBC는 태블릿PC 입수 과정이 불법이기 때문에 증거 효력이 없다는 여섯 번째 루머에 대해선 “형사소송법 제308조의2항에 따르면 ‘적법한 절차에 따르지 아니하고 수집한 증거는 증거로 할 수 없다’라고 돼 있다. 영장 없이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기관의 횡포를 막기 위한 법 조항이다. 그러나 이번의 경우 JTBC 취재진이 태블릿PC를 확보해 검찰에 임의제출했기 때문에 불법 수집과는 거리가 멀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이규철 대변인“JTBC가 제출한 태블릿PC의 증거 능력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 특검에서 전혀 문제 삼고 있지 않다”라고 밝힌 바 있다.

JTBC는 최씨가 태블릿PC를 쓸 줄 모른다는 일곱 번째 루머에 대해선 “마치 태블릿PC의 사용법이 매우 복잡한 것처럼 말을 하고 있는데 사실 그렇게 복잡하지 않다, 스마트폰과 똑같은데 화면만 큰 거다. 소형 승용차는 몰 수 있지만 대형 승용차는 운전할 줄 모른다는 주장이나 마찬가지다”라고 반박했다. 실제로 특검과 검찰은 고영태ㆍ노승일씨 외에도 최씨 집에서 일한 가정부 등으로부터 최씨가 태블릿PC를 사용했다는 증언을 이미 확보한 상태다.


푸른은하수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manhunter 2017-01-12 (목) 09:44
건드려봤자 좋은 거 없다고 경고하는 것 같은데 자꾸 건드리는 놈은 진짜 바보천치.
댓글주소 추천 0
   

총 게시물 223,010건, 최근 11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23010  일본 멸망 임박 희진맘 03-26 0
223009  중동에서 절대로 긴장을 늦출수 없는 이유 뮤지컬왕자 03-26 0
223008  [스압] 돈으로 살 수 없는 행복 민주단짝 03-26 0
223007  아내를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 이쁜인형 03-26 0
223006  2만원짜리 시골 치킨의 위엄 해바라기맘 03-26 0
223005  떡볶이 국물 포장해달라는 남친 깔멸꽁 03-26 0
223004  신? 악마? 난 악마를 택하겠어 환타지소설… 03-26 0
223003  성폭행 당해 결혼한 연예인들 트랜스포머… 03-26 0
223002  헬레베이터 미미 03-26 0
223001  점점 만능이 되어가는 편의점 포도사랑 03-26 0
223000  헬스장에서 여성회원 상담해줄때 다연엄마 03-26 0
222999  사진 각도의 중요성 채연맘 03-26 0
222998  엠마 스톤 기복사랑 03-26 0
222997  최강동안 중국 모델 지성민성맘 03-26 0
222996  금단의 드래곤볼 (어쩌면 혐;) 고딩친구 03-26 0
222995  세월호 인양 불편러에 일침 포도사랑 03-26 0
222994  잘나가던 만화 작가들이 갑자기 이상해지는 이유 시나래 03-26 0
222993  펌)우리가 노무현을 잃은 이유 dalhae 03-26 0
222992  여자 아이돌 데뷔 초 라푼젤공주 03-26 0
222991  개공감 명언 ckalswn08 03-26 0
222990  아이가 집에 귀신이 있다고 해서 아빠가CCTV를 설치했더니 . 핑클좋아 03-26 0
222989  SNL코리아9 [ 미운우리 프로듀스 101 ] 1회 섬사나이 03-26 0
222988  故 김관홍 잠수사의 청문회 발언 뛰는개미루 03-26 0
222987  성진국..열도 예능 클라스 미나래 03-26 0
222986  차태현이 사랑하는 여자랑 결혼할수 있었던 이유 헬로우고스… 03-26 0
222985  버스 납치 후 소변보다가 체포된 경우. 의리녀 03-26 0
222984  문전성시 대만 치킨집 위험한사랑… 03-26 0
222983  기계에 손 빨려들어갔는데… 119 신고하려는 휴대폰 뺏은 흔한 생산직 파견업체. 낙엽사랑이 03-26 0
222982  세월호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것. 유민엄마 03-26 0
222981  요즘 군대 근황 고딩친구 03-26 0
222980  에플 워치를 위한 맥북~. 천재기타리… 03-26 0
222979  오바마케어... 트럼프케어 좌절시키나? 마이퓨어캡… 03-26 0
222978  화장하는 남자 극혐하는 이말년 예누자이 03-26 0
222977  똑똑한 아이를 망치는 부모의 안좋은 습관 7가지 리버플리 03-26 0
222976  군대 짬밥 악평에 분노한 국방부. 유리사랑해… 03-2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