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15,946건, 최근 85 건
   

[단독]박근혜-최태원 사면 거래…특검, 교도소 녹음파일 확보

글쓴이 : 까카오미 날짜 : 2017-01-12 (목) 조회 : 97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955
[단독]박근혜-최태원 ‘사면 거래’…특검, 교도소 녹음파일 확보

한겨레 자료사진


특검, 최회장 면회간 SK 김영태 대화 내용 확인
“박 대통령이 사면하기로 해…회장님 숙제 있다”
이후 미르·K출연 ‘뇌물’ 성격…SK “미르 언급없어”


지난 2015년 8·15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최태원 에스케이(SK) 회장이 정부의 특별사면 공식 발표 사흘 전에 교도소에서 ‘사면을 해줄 테니 경제 살리기 등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의 박근혜 대통령 쪽 요구를 전달받고 이를 수용한 사실이 담긴 녹음 파일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입수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특검팀 등의 말을 종합하면, 김영태 에스케이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은 2015년 8월10일 서울 영등포교도소에 복역 중이던 최 회장을 찾아가 “박 대통령이 사면을 하기로 하며 경제 살리기 등을 명시적으로 요구했다. (이런 요구는) 사면으로 출소하면 회장님이 해야 할 숙제”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특검팀은 최 회장과 김 위원장의 이런 대화 내용이 녹음된 파일을 확보했다.

실제 최 회장은 대기업 총수 중 유일하게 8·15 특사 명단에 포함돼 2015년 8월14일 0시에 출소했으며, 사흘 뒤인 8월17일 에스케이 쪽은 에스케이하이닉스에서 3개 반도체 생산라인에 총 46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또 에스케이 쪽은 두달 뒤 박 대통령 주도로 미르재단이 설립되자 총 68억원을, 지난해 1월 만든 케이(K)스포츠재단에 총 43억원을 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의 사면은 없다’는 대선 공약사항을 어기면서까지 최 회장을 특사로 풀어준 데 대한 보답 차원으로 에스케이 쪽이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설립에 총 111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보고 뇌물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특검팀은 에스케이 쪽의 재단 기금 제공 당시 횡령 등 혐의로 복역 중이던 최 회장의 동생 최재원 에스케이 부회장의 사면 문제가 불투명했던 만큼 기금의 뇌물 성격이 더욱 짙다고 보고 있다. 최 부회장은 2016년 7월29일 가석방됐다.

특검팀은 최 회장의 특사가 결정되기 20여일 전인 2015년 7월24일 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기업 간담회 뒤 진행된 박 대통령과 김창근 에스케이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의 단독 면담에서 최 회장의 사면 문제가 논의됐다는 취지의 진술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으로부터 확보했다.

특검팀은 2015년 8·15 특사 일주일 전인 8월8일께 ‘에스케이 사면을 검토하고 특사의 정당성을 확보해줄 자료를 에스케이 쪽에서 받아 검토하라’는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사실도 파악했다. 특검팀은 2014년 9월부터 2015년 8월 중순까지 8·15 특사를 전후로 김 의장과 이만우 에스케이그룹 피아르(PR)팀장, 손길승 에스케이텔레콤 명예회장이 안 전 수석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및 통화내역에서 최 회장의 특사가 사전에 물밑 조율되고, 사후 ‘고맙다’는 사례 인사가 오간 내용도 확인했다. 이에 대해 에스케이 쪽은 “김영태 위원장이 최 회장을 접견한 때는 이미 언론을 통해 최 회장이 사면 대상인 것이 알려졌다. 미르재단 등은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까카오미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15,946건, 최근 85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15946  다양해지는 너의 이름은 패러디 보석상자 01-21 0
215945  피자 테이크아웃하는 프란치스코 교황.gif 캠핑매니아 01-21 0
215944  고냥이 한봉지.. 깔멸꽁 01-21 0
215943  오타의 세계 미미 01-21 0
215942  반기문의 오늘자 실수 kangkang 01-21 0
215941  전지전능한 신이시여! 희진맘 01-20 0
215940  썰전 노무현재단 팩트체크 민주 01-20 0
215939  테베즈 연봉 체험하기 가연공주 01-20 0
215938  영자누나 먹방 goaldks 01-20 0
215937  달팽이 헤드셋 낀 개구리의 디제잉 아이베리유 01-20 0
215936  승객들 살리기 위해 끝까지 비행기에 남았다 숨진 영웅 조종사 일편단심민… 01-20 0
215935  목숨걸고 방송제작 바람둥이남… 01-20 0
215934  얼굴로 보이는 유감 home32 01-20 0
215933  여자들 기준 섹스하기 좋은날 TOP 10 동우민재맘 01-20 0
215932  가짜대통령 생가 표지판 만든답니다. 복수의 화… 01-20 0
215931  짱깨들아 우리 동맹 괘롭피지마 해바라기맘 01-20 0
215930  풍덩!.gif 금비보석맘 01-20 0
215929  자외선 카메라.. 연대생 01-20 0
215928  광화문 집회 일정 은영바라기 01-20 0
215927  눈사태로 무너진 이탈리아 Rigopiano 호텔의 모습 지민이맘 01-20 0
215926  아들을위한 아빠의마음.. 은영바라기 01-20 0
215925  공포의 국립국어원 홍간호사 01-20 0
215924  역시 흑형.. 지수맘 01-20 0
215923  이재명, 족벌재벌체제 해체에 정치생명 걸다! 수영복매냐 01-20 0
215922  반기문 이명박 녹색성장 이어받겠다 +1 ckalswn08 01-20 0
215921  어느 재벌 회장님의 유언장 .. 피노키오증… 01-20 0
215920  日 평창 올림픽 홈피 독도 표기 바꿔라 요청..또 독도 도발 봄봄맘 01-20 0
215919  제일 쓸때없는 연예인 걱정. 먹방여신 01-20 0
215918  이상민 뻔뻔함은 컨셉일까... 알지Leee 01-20 0
215917  [단독] 반기문 “일본은 세계평화와 안보에 이바지, 인권 모범” 발언 논란 핑크솜사탕 01-20 0
215916  100년이 넘도록 꺼지지 않는 전구 .. 형민혜윤맘 01-20 0
215915  생활의 지혜 mabaram 01-20 0
215914  회사 입사 전 꿀팁. 바다사랑 01-20 0
215913  저격왕 박명수 vs 파괴왕 주호민. bo7512 01-20 0
215912  명절때마다 느끼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지 못한 이유. bmw520 01-2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