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36,620건, 최근 223 건
   

박 대통령 김대중·노무현도 관저 정치했다

글쓴이 : bo7512 날짜 : 2017-01-10 (화) 조회 : 315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776


"김 전 대통령, 질병으로 관저 집무" 주장
박지원 "워커홀릭..휴일에도 집무실 근무"

"노 전 대통령, '김선일 피살' 관저 보고" 주장
이라크 시차로 새벽보고가 불가피했던 당시 상황과
평일 낮 국내서 벌어진 사건을 비교하며 '물타기'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에 낸 답변서에서 “청와대 관저는 ‘제2의 본관’이다. 대통령의 일상은 24시간 재택 근무 체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령과 질병으로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측근들과 맞담배 피며 관저에서 ‘안방 정치를 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본질과 동떨어진 주장을 쏟아냈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대리인인 이중환 변호사가 10일 공개한 세월호 7시간 당일 행적 답변서는 ‘우연’으로 시작한다. “2014년 4월16일 대통령은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었다. 그날따라 신체 컨디션도 좋지 않았다. 그래서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하기로 결정했다.”

박 대통령 쪽은 그러면서 야당의 두 전직 대통령의 관저 생활을 걸고 넘어갔다. “역대 대통령들은 가족관계와 성향에 따라 관저에 머무는 시간이 달랐을 뿐 모든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서 업무를 처리했다”는 것이다. 관저에 머무는 것이 ‘기본’이고 청와대 집무실 행차가 ‘예외’인 박 대통령과, 관저 집무가 예외적이었던 두 전직 대통령을 억지로 비교한 것이다.

특히 박 대통령 쪽은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 시절 고문 등으로 몸이 불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노령과 질병으로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은 ‘워커홀릭’이었다. 업무시간에는 철저하게 본관 집무실과 현장에 계셨고, 휴일에도 집무실로 출근해 업무를 보는 경우가 많았다”며 “아무리 자기 변명을 한다고 해도 전직 대통령에 대해 예우도 없이 사실을 왜곡하느냐”고 했다. 박 의원은 “다만 임기 말 10여개월을 남겨두고 신장투석 필요성을 의료진에서 권고했지만 김 전 대통령은 ‘어떻게 일주일에 3일을 4~5시간씩 누워있느냐’며 거부했다. 이 때문에 외부행사나 대면보고를 일부 제한하기도 했다”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 쪽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오전 10시 이전 회의나 저녁 회의, 휴일 업무를 대부분 관저에서 봤다”며 ‘당연한’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박 대통령에게도 이런 시간대의 정상적 관저 업무까지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대참사가 벌어진 평일 오전과 오후에도 ‘왜 관저에만 있었는지’를 묻는 것에는 모른체 한 것이다.

박 대통령 쪽은 또 2004년 6월 이라크 무장단체가 벌인 김선일씨 납치·피살 사건을 거론하며 “노 전 대통령은 당시에도 관저에 머물며 전화와 서면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이라크와의 시차로 인해 당시 고 김선일씨의 시신이 발견된 시간은 밤 10시20분(한국시간)이었다. 확인과 보고 등을 거쳐 당시 외교통상부는 새벽 2시 긴급 기자회견을, 정부 역시 같은 시간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심야·새벽 보고와 회의가 불가피했던 당시 상황과 평일 대낮 국내에서 벌어진 사건을 같은 수준으로 놓고 ‘물타기’를 하려는 속셈이다.

박 대통령 쪽 주장에 대해 참여정부 관계자는 “공식 일정이 아닌 비공식 일정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든 노무현 대통령이든) 관저에서 일하는 게 무슨 문제인가. 다만 공식 업무는 집무실에서 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는 “지금 세월호 7시간을 문제 삼는 것은 세월호 침몰이라는 중대 사안에서 청와대가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관저에 있었는지, 집무실에 있었는지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그래서 무슨 일을 했느냐’를 묻고 있다는 것이다.


http://v.media.daum.net/v/20170110122605590




bo7512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36,620건, 최근 223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36620  무빙이 괜찮아보이는 천조국 고딩 스모멘탈 07-25 0
236619  잠 못 드는 열대야, 억지로 자려 하지 말아라. 트랜스포머… 07-25 0
236618  오 x 오리다.gif.gif 티오피원장 07-25 0
236617  박멸이 힘든 최약체 생물 . 오로라공주… 07-25 0
236616  경찰견 ~.gif 고소한레고… 07-25 0
236615  인터스텔라에 나온 딜런 토마스의 시 순순히 어두운 밤을 받아들이지 마오'… 태양맘 07-25 0
236614  미친듯한 문신 기복사랑 07-25 0
236613  악마의편집 레전드 승빈맘 07-25 0
236612  잡다한 유머 엽기............... 남매맘 07-25 0
236611  익스트림 대위 빌런. 고딩칭구 07-25 0
236610  일본의 원작 능욕 . 혜수지유맘 07-25 0
236609  체리냥.gif 지성민성맘 07-25 0
236608  1000파운드 뷰티 규태왕자 07-25 0
236607  김연아와 어깨동무해서 싱글벙글 문재인 대통령님 ㅎㅎ 파워플리리 07-25 0
236606  멍청이. 남매맘 07-25 0
236605  왕좌의 게임 시즌 7 스포 아름0707 07-25 0
236604  볼펜 공감.. 오리마스터 07-25 0
236603  오랫만에 주인만난 멍뭉이 꺼가이 07-25 0
236602  심쿵이 3배 베스틴피아… 07-25 0
236601  추미애의 별명과 세명의 대통령? 단짝친구 07-25 0
236600  맛있는 녀석들 역대급 TIP. 둥지훈남 07-25 0
236599  8천원 vs 1.4천원 vs 3만8천원 음식 비단아빠 07-25 0
236598  다이어트 최대의 적 종민엄마 07-25 0
236597  하늘이 준 세차 서비스 신용제로™ 07-25 0
236596  베를린 가면 남이 주는거 함부로 먹지 마세요!!! 뮤지컬왕자 07-25 0
236595  멋진 발차기들....gif 오로라공주… 07-25 0
236594  언어의마술사 천재기타리… 07-25 0
236593  외국인 선생님 보경맘 07-25 0
236592  25일 남부지방에 장맛비…경상도에는 최대 120㎜ 큰비 발로그렸어 07-25 0
236591  개걸레 최신 무소속87 07-25 0
236590  박명수 학력위조 애나맘 07-25 0
236589  아무말대잔치 갑오브갑 음악의신 07-25 0
236588  당신은 근시입니다 예누자이 07-25 0
236587  셀카 찍기 ~.gif 크룽서울 07-25 0
236586  추억돋는 pt모집 전단지.. 오로라공주… 07-25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