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19,278건, 최근 110 건
   

박 대통령 김대중·노무현도 관저 정치했다

글쓴이 : bo7512 날짜 : 2017-01-10 (화) 조회 : 219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776


"김 전 대통령, 질병으로 관저 집무" 주장
박지원 "워커홀릭..휴일에도 집무실 근무"

"노 전 대통령, '김선일 피살' 관저 보고" 주장
이라크 시차로 새벽보고가 불가피했던 당시 상황과
평일 낮 국내서 벌어진 사건을 비교하며 '물타기'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에 낸 답변서에서 “청와대 관저는 ‘제2의 본관’이다. 대통령의 일상은 24시간 재택 근무 체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령과 질병으로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측근들과 맞담배 피며 관저에서 ‘안방 정치를 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본질과 동떨어진 주장을 쏟아냈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대리인인 이중환 변호사가 10일 공개한 세월호 7시간 당일 행적 답변서는 ‘우연’으로 시작한다. “2014년 4월16일 대통령은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었다. 그날따라 신체 컨디션도 좋지 않았다. 그래서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하기로 결정했다.”

박 대통령 쪽은 그러면서 야당의 두 전직 대통령의 관저 생활을 걸고 넘어갔다. “역대 대통령들은 가족관계와 성향에 따라 관저에 머무는 시간이 달랐을 뿐 모든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서 업무를 처리했다”는 것이다. 관저에 머무는 것이 ‘기본’이고 청와대 집무실 행차가 ‘예외’인 박 대통령과, 관저 집무가 예외적이었던 두 전직 대통령을 억지로 비교한 것이다.

특히 박 대통령 쪽은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 시절 고문 등으로 몸이 불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노령과 질병으로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은 ‘워커홀릭’이었다. 업무시간에는 철저하게 본관 집무실과 현장에 계셨고, 휴일에도 집무실로 출근해 업무를 보는 경우가 많았다”며 “아무리 자기 변명을 한다고 해도 전직 대통령에 대해 예우도 없이 사실을 왜곡하느냐”고 했다. 박 의원은 “다만 임기 말 10여개월을 남겨두고 신장투석 필요성을 의료진에서 권고했지만 김 전 대통령은 ‘어떻게 일주일에 3일을 4~5시간씩 누워있느냐’며 거부했다. 이 때문에 외부행사나 대면보고를 일부 제한하기도 했다”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 쪽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오전 10시 이전 회의나 저녁 회의, 휴일 업무를 대부분 관저에서 봤다”며 ‘당연한’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박 대통령에게도 이런 시간대의 정상적 관저 업무까지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대참사가 벌어진 평일 오전과 오후에도 ‘왜 관저에만 있었는지’를 묻는 것에는 모른체 한 것이다.

박 대통령 쪽은 또 2004년 6월 이라크 무장단체가 벌인 김선일씨 납치·피살 사건을 거론하며 “노 전 대통령은 당시에도 관저에 머물며 전화와 서면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이라크와의 시차로 인해 당시 고 김선일씨의 시신이 발견된 시간은 밤 10시20분(한국시간)이었다. 확인과 보고 등을 거쳐 당시 외교통상부는 새벽 2시 긴급 기자회견을, 정부 역시 같은 시간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심야·새벽 보고와 회의가 불가피했던 당시 상황과 평일 대낮 국내에서 벌어진 사건을 같은 수준으로 놓고 ‘물타기’를 하려는 속셈이다.

박 대통령 쪽 주장에 대해 참여정부 관계자는 “공식 일정이 아닌 비공식 일정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든 노무현 대통령이든) 관저에서 일하는 게 무슨 문제인가. 다만 공식 업무는 집무실에서 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는 “지금 세월호 7시간을 문제 삼는 것은 세월호 침몰이라는 중대 사안에서 청와대가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관저에 있었는지, 집무실에 있었는지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그래서 무슨 일을 했느냐’를 묻고 있다는 것이다.


http://v.media.daum.net/v/20170110122605590




bo7512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19,278건, 최근 11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19278  다큐멘터리 기술자들: 정월대보름 특선 단편 남산킹카 02-20 0
219277  母罐 솔로몬의 선택? 미미 02-20 0
219276  알고보면 빡치는 노래 굴렁쇠 02-20 0
219275  초콜릿이 좀 녹았다고 욕함. 홍비서 02-20 0
219274  훈훈한 원나잇 명문대생 02-20 0
219273  사이다 한잔 하셈.gif insdel 02-20 0
219272  흔한 원어민 강사. 오락마스터 02-20 0
219271  야4당 黃대행, 특검 연장 수용해야..무산땐 특검법 개정 시온엄마 02-20 0
219270  [모바일 주의] 이재용 팩폭하는 SBS기자 무소속87 02-20 0
219269  미래의 행정보급관.GIF 나이트클럽… 02-20 0
219268  익스트림 고흐 피규어 단짝친구 02-20 0
219267  엘리베이터 혼자 탔을 때 .gif 옹고집할아… 02-20 0
219266  10초만에 벌크업하기.gif 이른새벽별 02-20 0
219265  이제 노트북 키보드 위에 앉으면 안 돼. 알았지?. 꼬마신사겸… 02-20 0
219264  여행용 캐리어의 새로운 용도!! 메아리선배 02-20 0
219263  돈에 환장한 엄마 . 감자수미칩 02-20 0
219262  거울 밖의 세계.gif 소은엄마 02-20 0
219261  국악인에 대한 오해들 . 수영복매냐 02-20 0
219260  일본판 금도끼 은도끼 피노키오증… 02-20 0
219259  맥주캔 팔고 파산 민트플라워 02-20 0
219258  부산에서 떡돌린 사연 일편단심민… 02-20 0
219257  움짤에 표정을 넣어보았다.gif 승빈맘 02-20 0
219256  그림판 장인. 연대생 02-20 0
219255  보자마자 한숨 나오는 사진 피아노맨 02-20 0
219254  재벌집착에 매몰된 노동 민주주의 왕보리 02-20 0
219253  현대판 금도끼 은도끼. 홍간호사 02-20 0
219252  벵거의 레아뮌 드립 태양맘 02-20 0
219251  서울대학교 대나무숲 멋진선생님 02-20 0
219250  박근혜 휴전선은요? 우수매니저 02-20 0
219249  기자: 의원님이 장애인이신 거예요? 마이크라유 02-20 0
219248  진심 빡친 아기.gif 훈남선생님 02-20 0
219247  월급을 자기회사 상품으로 주는 악덕기업 고딩친구 02-20 0
219246  신입생때 성대모사 개인기를 절대하면 안되는 이유.txt kangkang 02-20 0
219245  멍뭉이 소환술.gif 모두같이살… 02-20 0
219244  무단횡단자의 최후.gif 카라사랑 02-20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