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16,224건, 최근 111 건
   

박 대통령 김대중·노무현도 관저 정치했다

글쓴이 : bo7512 날짜 : 2017-01-10 (화) 조회 : 131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776


"김 전 대통령, 질병으로 관저 집무" 주장
박지원 "워커홀릭..휴일에도 집무실 근무"

"노 전 대통령, '김선일 피살' 관저 보고" 주장
이라크 시차로 새벽보고가 불가피했던 당시 상황과
평일 낮 국내서 벌어진 사건을 비교하며 '물타기'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 헌법재판소에 낸 답변서에서 “청와대 관저는 ‘제2의 본관’이다. 대통령의 일상은 24시간 재택 근무 체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령과 질병으로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측근들과 맞담배 피며 관저에서 ‘안방 정치를 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본질과 동떨어진 주장을 쏟아냈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대리인인 이중환 변호사가 10일 공개한 세월호 7시간 당일 행적 답변서는 ‘우연’으로 시작한다. “2014년 4월16일 대통령은 공식 일정이 없는 날이었다. 그날따라 신체 컨디션도 좋지 않았다. 그래서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하기로 결정했다.”

박 대통령 쪽은 그러면서 야당의 두 전직 대통령의 관저 생활을 걸고 넘어갔다. “역대 대통령들은 가족관계와 성향에 따라 관저에 머무는 시간이 달랐을 뿐 모든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서 업무를 처리했다”는 것이다. 관저에 머무는 것이 ‘기본’이고 청와대 집무실 행차가 ‘예외’인 박 대통령과, 관저 집무가 예외적이었던 두 전직 대통령을 억지로 비교한 것이다.

특히 박 대통령 쪽은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 시절 고문 등으로 몸이 불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노령과 질병으로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은 ‘워커홀릭’이었다. 업무시간에는 철저하게 본관 집무실과 현장에 계셨고, 휴일에도 집무실로 출근해 업무를 보는 경우가 많았다”며 “아무리 자기 변명을 한다고 해도 전직 대통령에 대해 예우도 없이 사실을 왜곡하느냐”고 했다. 박 의원은 “다만 임기 말 10여개월을 남겨두고 신장투석 필요성을 의료진에서 권고했지만 김 전 대통령은 ‘어떻게 일주일에 3일을 4~5시간씩 누워있느냐’며 거부했다. 이 때문에 외부행사나 대면보고를 일부 제한하기도 했다”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 쪽은 “노무현 전 대통령도 오전 10시 이전 회의나 저녁 회의, 휴일 업무를 대부분 관저에서 봤다”며 ‘당연한’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박 대통령에게도 이런 시간대의 정상적 관저 업무까지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대참사가 벌어진 평일 오전과 오후에도 ‘왜 관저에만 있었는지’를 묻는 것에는 모른체 한 것이다.

박 대통령 쪽은 또 2004년 6월 이라크 무장단체가 벌인 김선일씨 납치·피살 사건을 거론하며 “노 전 대통령은 당시에도 관저에 머물며 전화와 서면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이라크와의 시차로 인해 당시 고 김선일씨의 시신이 발견된 시간은 밤 10시20분(한국시간)이었다. 확인과 보고 등을 거쳐 당시 외교통상부는 새벽 2시 긴급 기자회견을, 정부 역시 같은 시간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심야·새벽 보고와 회의가 불가피했던 당시 상황과 평일 대낮 국내에서 벌어진 사건을 같은 수준으로 놓고 ‘물타기’를 하려는 속셈이다.

박 대통령 쪽 주장에 대해 참여정부 관계자는 “공식 일정이 아닌 비공식 일정이라면 (박근혜 대통령이든 노무현 대통령이든) 관저에서 일하는 게 무슨 문제인가. 다만 공식 업무는 집무실에서 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는 “지금 세월호 7시간을 문제 삼는 것은 세월호 침몰이라는 중대 사안에서 청와대가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관저에 있었는지, 집무실에 있었는지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그래서 무슨 일을 했느냐’를 묻고 있다는 것이다.


http://v.media.daum.net/v/20170110122605590




bo7512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16,224건, 최근 11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16224  귤까기 공략집 김만필이 01-23 0
216223  노숙자와 길고양이.. 캠핑매니아 01-23 0
216222  클론의 맴버가 될뻔한 JTBC 기자 마이퓨어캡… 01-23 0
216221  시바! 취한다 dalhae 01-23 0
216220  삼양라면 현상황. 세훈맘 01-23 0
216219  트럼프는 북한 스타일의 취임식 퍼레이드를 하고 싶다 민주 01-23 0
216218  평생을 같이하고 싶은 여자 시온엄마 01-23 0
216217  엄마 있잖아.. 민주맘 01-23 0
216216  채무자들의 영웅 이상민 이쁜인형 01-23 0
216215  [모바일 주의] 정우성 또 시작 뺑덕마담 01-23 0
216214  조퇴하고 싶다면 꼭 사용해야할 핫아이템!!! 킹스맨 01-23 0
216213  권리금을 처음 알게된 외국인.. 평온맘 01-23 0
216212  명불허전 심슨.... 마성의중년 01-23 0
216211  절대 완전체 반기문. 명품보컬 01-23 0
216210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동우민재맘 01-23 0
216209  따뜻한 하루 중 꼬마신사겸… 01-23 0
216208  기름장어님 꿈보다 해몽이 갑 이네... 가연공주 01-23 0
216207  때린 사람이 더 바보같이 보일 때.. 하랑엄마 01-23 0
216206  나는 자결하여 뜻을 지키겠소. 사랑재혁맘 01-23 0
216205  트럼프 반대 포스터들... 신유사랑 01-23 0
216204  바다에 사는 나무서 담수기술 아이디어 얻어, 물에 안 젖는 연잎으로 비와도 젖지 않는 옷 개발 아연사랑 01-23 0
216203  편의점 알바 지원한 야갤러 . 천재기타리… 01-23 0
216202  꽃미모를 가진 동물 인성사랑 01-23 0
216201  사심이 폭발한 어느 기자 알지Leee 01-23 0
216200  태어나서 처음 모텔가본 처자 혜경엄마 01-23 0
216199  노조에 대한 팩트.. 진우엄마 01-23 0
216198  친구 누나 . 아름이엄마 01-23 0
216197  K-만두 진원지 비비고 만두 공장 가보니 kangkang 01-23 0
216196  한국 과자의 최후.. 카라사랑 01-23 0
216195  도트 감성 .gif 가은맘 01-23 0
216194  장애 고양이 재활훈련.. 티오피원장 01-23 0
216193  이유 없는 자신감 . 동우민재맘 01-23 0
216192  기름장어의 패기 미나래 01-23 0
216191  김제동이 말하는 대선 주자들 . 낙엽사랑이 01-23 0
216190  화가 난 오바마의 답변 . rlawjdtnr 01-23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