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16,206건, 최근 112 건
   

[뉴스]故 최태민 아들 <사실은 LIVE> 단독 출연.. “김기춘, 최순실 모른다?”

글쓴이 : 미술신동 날짜 : 2017-01-10 (화) 조회 : 102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714

최재석 씨가 아버지 故 최태민 씨 타살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 중인 특검에 10일 ‘최태민 사망사건 수사의뢰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재석 씨는 9일 저녁 고발뉴스 <이상호의 사실은 LIVE>에 전격 출연해 “임선이(최순실 母)씨가 아버지와 합장되어 있다”며 “아버지를 죽인 사람과 합장 되어 있다는 사실에 견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최씨는 “조순제(임선이씨 친아들)의 부인이 간호사 출신이다. 역삼동 집에서 아버지에게 영양주사를 놔주는 것을 자주 봤다”며 “그래서 약물에다가 뭘 탔다고 본다”며 독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는 ‘아버지 죽음에 대해 밝혀달라’고 요구하자, 최순실 씨와 최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 씨가 깡패를 동원했다고도 주장했다.

최씨는 “당시 임선이 씨는 물론 최순득, 순실, 순천이한테도 아버지 죽음을 인정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역삼동 집에서 아버지 제사상 차리고 있는데 깡패 30~40명이 집에 쳐들어왔다. 경찰에 신고했는데도 경찰이 안 왔다”며 “밤에 최순실과 정윤회가 왔는데 ‘죽을래 살래?’ 이런 거였다. 다음날 나오라고 해서 나는 안 나가고 데리고 있던 동생 두 명을 보냈는데, 정윤회가 ‘다 죽을래, 쇼부 보고 나갈래?’라고 했다더라”며 이 때문에 타살을 확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재석 씨는 그러면서 “VIP(박근혜)가 아버지 사망에 대해, 또 재산을 돌려주려 했던 사실도 몰랐기 때문에 나에게 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설 수 있었다”며 “그렇지 않았으면 말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영상) 1.9 [사실은 LIVE] 최태민 타살의혹 특검 수사의뢰 1부

최씨는 폭로를 결심하게 된 이유와 관련해 “최순실 일가의 재산을 다 뺏어서 국가에 환원해야 내가 안전할 수 있다. 돈을 빼앗지 않으면 나를 죽일거다. 아버지를 죽였다면 다른 사람 죽이는 게 일이겠나”며 “부동산은 빙산의 일각이고 동산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 보도를 보니, 최순천 앞으로 된 주식회사 서양인터네셔널을 홍콩에 있는 회사에 이 회사의 지분 70%를 1억 8천만불(한화 약 2000억)에 팔았다는데 봉제공장이 그걸 1억 8천만불에 사서 경영을 안 한다? 환치기 형식으로 자기 돈이 세탁돼서 들어왔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재석 씨는 최순실 씨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이름을 거론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94년 6~7월 당시 아버지 타살 의혹을 밝혀달라고 하니 최순실이 깡패를 동원했고, 통하지 않자 권력을 동원하겠다고 했다”며 “당시 사정당국의 최고 실세인 ‘김검사’ 김기춘 이라고 했었다. 나중에 중국에서 보니까 그 사람이 김기춘이더라. 그래서 당시에는 진실이고 뭐고 말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기춘씨가 최순실을 모른다고 주장하는데 대질신문도 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최씨는 방송 말미에 “나는 지금 목숨 걸고 진실을 밝히려고 하는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들도)순실, 순천, 순영, 순득에 대해 아는 사람 있으면 고발뉴스에 제보 좀 해주시라”며 “이번에도 (진실을)못건져 내면 영원히 미궁에 빠져버리는 것이다.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호소했다.  

☞ (영상) 1.9 [사실은 LIVE] 최태민 타살의혹 특검 수사의뢰 2부



미술신동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16,206건, 최근 11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16206  나는 자결하여 뜻을 지키겠소. 사랑재혁맘 01-23 0
216205  트럼프 반대 포스터들... 신유사랑 01-23 0
216204  바다에 사는 나무서 담수기술 아이디어 얻어, 물에 안 젖는 연잎으로 비와도 젖지 않는 옷 개발 아연사랑 01-23 0
216203  편의점 알바 지원한 야갤러 . 천재기타리… 01-23 0
216202  꽃미모를 가진 동물 인성사랑 01-23 0
216201  사심이 폭발한 어느 기자 알지Leee 01-23 0
216200  태어나서 처음 모텔가본 처자 혜경엄마 01-23 0
216199  노조에 대한 팩트.. 진우엄마 01-23 0
216198  친구 누나 . 아름이엄마 01-23 0
216197  K-만두 진원지 비비고 만두 공장 가보니 kangkang 01-23 0
216196  한국 과자의 최후.. 카라사랑 01-23 0
216195  도트 감성 .gif 가은맘 01-23 0
216194  장애 고양이 재활훈련.. 티오피원장 01-23 0
216193  이유 없는 자신감 . 동우민재맘 01-23 0
216192  기름장어의 패기 미나래 01-23 0
216191  김제동이 말하는 대선 주자들 . 낙엽사랑이 01-23 0
216190  화가 난 오바마의 답변 . rlawjdtnr 01-23 0
216189  초간단 사제 폭발물 제조법(따라하면 큰일남) 기복사랑 01-23 0
216188  그것이 알고 싶다 김재규 . 슈퍼모델 01-23 0
216187  여초 카페 명언. 희진맘 01-23 0
216186  2호선 화재 승객 대응 . 굴렁쇠 01-23 0
216185  여전히 평화로운 중고나라 . 예비역병장 01-23 0
216184  전설의 동안들 . 남산킹카 01-23 0
216183  역대급 메롱~ 애교쟁이 01-23 0
216182  V리그 올스타전 도깨비 세레머니 .gif 예쁜새댁 01-23 0
216181  이 예술가는 라면으로 목도리를 뜬다 시나래 01-23 0
216180  조카에 정기적 성관계 각서…이모부 징역 5년 연대생 01-23 0
216179  구속 후 처음으로 모습 드러낸 왕실장 노태우09 01-23 0
216178  눈도 내리고해서 외로운 멍멍이에게 여친을 만들어 주었다~^^ 커피빈75 01-23 0
216177  문재인 보러온 광주사람들. 미미 01-23 0
216176  가장어려운 기타 기술 .. 지민이맘 01-23 0
216175  프로배구 올스타전 퍼포먼스.gif 알지Leee 01-23 0
216174  1912년 남극 탐험 (탐험가 스콧) 댄싱퀸 01-23 0
216173  고등교육받은 피카츄 피노키오증… 01-23 0
216172  중국의 상표권 상황... 소은엄마 01-23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