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26,488건, 최근 111 건
   

박근혜 내란죄 체포하라 정원스님 소신공양 유서 공개

글쓴이 : mabaram 날짜 : 2017-01-09 (월) 조회 : 279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659
photo_2017-01-08_01-50-35.jpg

                                

2017년 1월 7일 첫 주말 토요일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에서 박근혜정권 새누리당에 분노한 정원스님이 전신을

불태우며 정의 진실 주창하며 희생하심에 깊은 애도 슬픔을 표하는 바 입니다 

정원스님은 현재 전신 70% 화상으로 회복이 사실상 힘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때문에 화상전문병원인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하지 않고 서울대병원에서 계속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행복사라는 절에서 수도하시는 정원스님은 지속적으로 촛불과 함께해오신 스님으로 이명박근혜정권에 대항해 함께 싸워 오시던 분입니다. 아마도 촛불동지들께서는  한번 쯤은 스님과 마주치셨거나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정원스님이 촛불동지들에게 마지막 남기신 문자 메세지입니다.

 

 

 

벗들이여 그동안 행복했소.

 

고마웠소.

 

고마운 마음 개별적으로 하지 못하오.

 

메세지 다 지웠고,

 

이 글 올리는 즉시 초기화 할것이오.

 

사랑하오.민중이 승리하는,

 

촛불이 기필코 승리하기를 바라오.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합니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촛불은 가슴에서 불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

'일체 민중들이 행복한 그날까지 나의 발원은 끝이 없사오며 세세생생 보살도를 떠나지 않게 하옵소서' '박근혜는 내란사범, 한일협정 매국질. 즉각 손떼고 물러나라!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라는 글이 적힌 쪽지가 있었습니다.

 

같은 날 오후 8시2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한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서기를 간절히 바란다. 촛불은 가슴에서 불 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한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는 글을 게재했다.

 

▲ 정원스님 유언장  전문..
 
(2016년 11월 27일)
2014. 4. 16 세월호 학살이 일어나고 나는 참담함을 숨길 수 없었다.
진도 팽목항에 가서 기도를 하고 학생들이 구조되기를 간절히 기도했건만 그날 이후로 구조된 사람은 없었다.
 
나는 자식을 낳아본 경험이 전무하지만 그 아이들이 내 자식만 같아서 식음을 전폐하고 예불을 하기 위해 저녁 종을 치면서 울었다.
 
최고의 가치로 굳게 믿어온 불교의 가치
최고의 덕목이라는 종교의 의미가 한꺼번에 무너져 내렸다.
 
내가 단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는 절망감.
아이들을 구해낸 의인들
그들을 생각하면 부끄러워서 고개를 들고 다니지 못했다.
 
부정선거로 느꼈던 분노감보다 몇 십 배 더 했던 절망감.
나 자신의 한계, 무력감을 느꼈다.
이대로 있다가는 죽을 것 같았다.
더러운 권력을 무너뜨리지 못하면서
자진해서 죽을 수도 없는 절박감을 안고 한국을 떠났다.
베트남으로 갔다.
베트남에서 시커먼 강물 속으로 뛰어들고 싶었다.
그러나, 그러지 못했다.
 
박근혜가 매국적 행동을 했다.
일본 종군 위안부 합의
그럼에도 국민들은 별 저항을 하지 않았다.
 
올 1월 6일 외무부에 화염병을 던졌다.
현행법을 말하기 전에 왜 승려가 외무부에 화염병을 던졌나에 대한 논의가 생기기 바랐다.
기물파손도 인명손상도 없었다.
목적은 여론확대였다.
.
최순실, 박근혜 파문은 사필귀정이다.
부정선거로 권력을 탈취한 박근혜가 임기를 마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정치권은 정치의 함수를 도출하려고 할 뿐 근본적인 문제를 거론하지 않는다.
 
이재명 시장만이 박근혜 퇴출 후 매국노 정치재벌의 축출을 말할 뿐이다.
나는 나의 소신공양후의 일은 생각지 않는다.
나는 나답게 갈 뿐이다.
자연스럽게 가지 못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원이 있다면 이 땅에 새로운 물결이 도래하여 더러운 것들을 몰아내고 새 판 새 물결이 형성되기를 바랄 뿐이다.
그리고 불교, 승려들이 각성되어 민중 속에서 깨달음을 세상의 고통과 함께 하고 이 땅의 구조적 모순을 해결하는 주체로 살아가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일체 민중들을 사랑하며..... 11.27
正顔合掌(정안합장)
 
 
11/ 27
소신공양을 오늘 새벽으로 정했다가 28일로 미뤘다. 광장에 많은 사람들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내일 기도 끝에 불을 당기리라.
 
많은 고민을 했다.
생이라는 것이 이렇게 집요한 건지.....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거처인 동명여관 숙박비는 이달까지 지불되었다.
 

12/23
가는데 아무런 회한이 없다. 세상을 향해 나는 아무 것도 남기지 않고 이렇게 뜨거운 사랑만 남겨놓고 떠나간다. 권력, 더러운 명예에 찌들은 인생들에게 반성의 기회를 주고자 함이다. 







mabaram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26,488건, 최근 11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26488  이 결혼 괜찮을까요? 남매맘 04-26 0
226487  흔한 전차 운행.gif 감자수미칩 04-26 0
226486  게임 속 비행기 격추 마석고이적 04-26 0
226485  태우기 싫어서…손님 매단 채 달린 택시기사 .. 남매맘 04-26 0
226484  어머니와 엘리베이터 모태미녀 04-26 0
226483  [블박] 신호위반사고.gif 찌끄래기 04-26 0
226482  실험카메라 - 남자위에 앉아보기. 연대생 04-26 0
226481  전인권 걱정말아요 그대 40년 전 독일곡과 유사 논란 채연맘 04-26 0
226480  여자친구가 질퍽하게 하고 싶다는데 하늘바다 04-26 0
226479  김빙삼옹 트윗. 민화사랑 04-26 0
226478  우연히 찍혀버린 미스테리한 충격적인 존재 고딩칭구 04-26 0
226477  99% 간지와 1% 아쉬움 깐죽깐죽이 04-26 0
226476  대통령 선거벽보 훼손할만 하다. 시온엄마 04-26 0
226475  인도 유명가수의 화끈한 팬서비스.gif 유나엄마 04-26 0
226474  아파트에서 던지는 벽돌에.gif 이쁜인형 04-26 0
226473  인공자궁 실험성공 다음은 인간이다 기복사랑 04-26 0
226472  한입만 승빈맘 04-26 0
226471  둔한 걸로는 연예계 원탑 wnaakfpffk 04-26 0
226470  아 이 새끼 눈치 존나 없네 하랑엄마 04-26 0
226469  소아마비가 박멸된 이유 납득납득이 04-26 0
226468  곧 결혼인데 낙태경험 때문에 고민 이른새벽별 04-26 0
226467  따뜻한 하루 중 달이맘 04-26 0
226466  정말 착하게(???) 살아오신 분. 슈퍼모델 04-26 0
226465  돌고래 살려!!! 형민혜윤맘 04-26 0
226464  부부간의 문자대화 바다사랑 04-26 0
226463  더러워서 연애 안함 파워플리리 04-26 0
226462  군부대를 방문한 요가선생님 스트롱맨유 04-26 0
226461  우리 집이야 선거 벽보 훼손 미국인교수 체포 바다하늘별 04-26 0
226460  [펌] JTBC 토론회 카메라 고의적(?)각도 의문제기 . 섬사나이 04-26 0
226459  고속도로에서 너무 늦게 가는거 아니야? 강현강훈맘 04-26 0
226458  화학 철강계열 관련해서 지식 있는분들의 의견이 필요합니다. 아름이엄마 04-26 0
226457  부케 대신 강아지를 든 신부 .. 연대생 04-26 0
226456  헬조선 중소기업.만화 발로그렸어 04-26 0
226455  유승민-안철수-홍준표 토론 스타일. 노래요정 04-26 0
226454  귀여움이 무기인 NASA 초대형 수송기의 엄청난 능력 .. 마이퓨어캡… 04-2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