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53,710건, 최근 72 건
   

박근혜 내란죄 체포하라 정원스님 소신공양 유서 공개

글쓴이 : mabaram 날짜 : 2017-01-09 (월) 조회 : 356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659
photo_2017-01-08_01-50-35.jpg

                                

2017년 1월 7일 첫 주말 토요일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에서 박근혜정권 새누리당에 분노한 정원스님이 전신을

불태우며 정의 진실 주창하며 희생하심에 깊은 애도 슬픔을 표하는 바 입니다 

정원스님은 현재 전신 70% 화상으로 회복이 사실상 힘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때문에 화상전문병원인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하지 않고 서울대병원에서 계속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행복사라는 절에서 수도하시는 정원스님은 지속적으로 촛불과 함께해오신 스님으로 이명박근혜정권에 대항해 함께 싸워 오시던 분입니다. 아마도 촛불동지들께서는  한번 쯤은 스님과 마주치셨거나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정원스님이 촛불동지들에게 마지막 남기신 문자 메세지입니다.

 

 

 

벗들이여 그동안 행복했소.

 

고마웠소.

 

고마운 마음 개별적으로 하지 못하오.

 

메세지 다 지웠고,

 

이 글 올리는 즉시 초기화 할것이오.

 

사랑하오.민중이 승리하는,

 

촛불이 기필코 승리하기를 바라오.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합니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촛불은 가슴에서 불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

'일체 민중들이 행복한 그날까지 나의 발원은 끝이 없사오며 세세생생 보살도를 떠나지 않게 하옵소서' '박근혜는 내란사범, 한일협정 매국질. 즉각 손떼고 물러나라!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라는 글이 적힌 쪽지가 있었습니다.

 

같은 날 오후 8시2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한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서기를 간절히 바란다. 촛불은 가슴에서 불 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한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는 글을 게재했다.

 

▲ 정원스님 유언장  전문..
 
(2016년 11월 27일)
2014. 4. 16 세월호 학살이 일어나고 나는 참담함을 숨길 수 없었다.
진도 팽목항에 가서 기도를 하고 학생들이 구조되기를 간절히 기도했건만 그날 이후로 구조된 사람은 없었다.
 
나는 자식을 낳아본 경험이 전무하지만 그 아이들이 내 자식만 같아서 식음을 전폐하고 예불을 하기 위해 저녁 종을 치면서 울었다.
 
최고의 가치로 굳게 믿어온 불교의 가치
최고의 덕목이라는 종교의 의미가 한꺼번에 무너져 내렸다.
 
내가 단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는 절망감.
아이들을 구해낸 의인들
그들을 생각하면 부끄러워서 고개를 들고 다니지 못했다.
 
부정선거로 느꼈던 분노감보다 몇 십 배 더 했던 절망감.
나 자신의 한계, 무력감을 느꼈다.
이대로 있다가는 죽을 것 같았다.
더러운 권력을 무너뜨리지 못하면서
자진해서 죽을 수도 없는 절박감을 안고 한국을 떠났다.
베트남으로 갔다.
베트남에서 시커먼 강물 속으로 뛰어들고 싶었다.
그러나, 그러지 못했다.
 
박근혜가 매국적 행동을 했다.
일본 종군 위안부 합의
그럼에도 국민들은 별 저항을 하지 않았다.
 
올 1월 6일 외무부에 화염병을 던졌다.
현행법을 말하기 전에 왜 승려가 외무부에 화염병을 던졌나에 대한 논의가 생기기 바랐다.
기물파손도 인명손상도 없었다.
목적은 여론확대였다.
.
최순실, 박근혜 파문은 사필귀정이다.
부정선거로 권력을 탈취한 박근혜가 임기를 마친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정치권은 정치의 함수를 도출하려고 할 뿐 근본적인 문제를 거론하지 않는다.
 
이재명 시장만이 박근혜 퇴출 후 매국노 정치재벌의 축출을 말할 뿐이다.
나는 나의 소신공양후의 일은 생각지 않는다.
나는 나답게 갈 뿐이다.
자연스럽게 가지 못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원이 있다면 이 땅에 새로운 물결이 도래하여 더러운 것들을 몰아내고 새 판 새 물결이 형성되기를 바랄 뿐이다.
그리고 불교, 승려들이 각성되어 민중 속에서 깨달음을 세상의 고통과 함께 하고 이 땅의 구조적 모순을 해결하는 주체로 살아가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일체 민중들을 사랑하며..... 11.27
正顔合掌(정안합장)
 
 
11/ 27
소신공양을 오늘 새벽으로 정했다가 28일로 미뤘다. 광장에 많은 사람들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내일 기도 끝에 불을 당기리라.
 
많은 고민을 했다.
생이라는 것이 이렇게 집요한 건지.....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거처인 동명여관 숙박비는 이달까지 지불되었다.
 

12/23
가는데 아무런 회한이 없다. 세상을 향해 나는 아무 것도 남기지 않고 이렇게 뜨거운 사랑만 남겨놓고 떠나간다. 권력, 더러운 명예에 찌들은 인생들에게 반성의 기회를 주고자 함이다. 







mabaram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53,710건, 최근 7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53710  트와이스 다현의 무서운 습관 핑클좋아 11-18 0
253709  혀가 긴 서양 처자 오락마스터 11-18 0
253708  하여튼 편리한 거는 귀신같이 배워요 이쁜선생님 11-18 0
253707  사진 - 게시판 용도에 안 맞는 게시물이라 여기까… 채연맘 11-18 0
253706  필터를 씌우라니까.... 미녀는괴로… 11-18 0
253705  동네 폐업 처분하는 가게들 도담맘 11-18 0
253704  장비... 왕보리 11-18 0
253703  의사가 훈련소에 가면 생기는 일 김만필이 11-18 0
253702  아래 게시물 CCTV 커플 슬로우모션 tksekfk 11-18 0
253701  카메라 있냐고 물으시길래... 참고로 500mm 렌즈로 … insdel 11-18 0
253700  화마에서 동생을 지킨 개 민영아연맘 11-18 0
253699  웬만한 연예인보다 예쁜 아나운서 tksekfk 11-18 0
253698  개식빵.. wnaakfpffk 11-18 0
253697  여긴 1인용이라구! 이자식아~~ 최원혁 11-18 0
253696  식은죽먹기 송학연우맘 11-17 0
253695  CCTV에 찍힌 커플 홍간호사 11-17 0
253694  밥줘 집사 참치 달라냥 태양맘 11-17 0
253693  하루만에 나온 수능드립들.. 아이베리유 11-17 0
253692  협찬하면 안되는 음료 bo7512 11-17 0
253691  스나이퍼 지훈화이팅 11-17 0
253690  매너있는 하니 형 리버플리 11-17 0
253689  흔한 도시철도.gif 김포외삼촌 11-17 0
253688  고등학생이 만든 `한글시계` 굴렁쇠 11-17 0
253687  매너있는 하니 형.gif 남매맘 11-17 0
253686  일제시대 일본이 독립투사에게 가한 고문 커피빈75 11-17 0
253685  길들이기 나름 신림부르스 11-17 0
253684  순대국에 들어가는 돼지 부위 세빈맘 11-17 0
253683  달과 지구의 거리 강민경다비… 11-17 0
253682  스카이넷 근황 티니안 11-17 0
253681  2017 올해의 베스트 e스포츠 플레이어 후보 승이맘 11-17 0
253680  아빠 안잔다 coway87 11-17 0
253679  전냥 좌석 지수맘 11-17 0
253678  추억의 냄새 댄싱퀸 11-17 0
253677  육식을 거부했던 암사자. +1 굴렁쇠 11-17 0
253676  중고로운 평화나라 (외국편) 바람둥이남… 11-17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