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33,104건, 최근 98 건
   

정유라 도피자금 어디서…특검, 崔재산관리인 주목

글쓴이 : 가은맘 날짜 : 2017-01-09 (월) 조회 : 314
글주소 : http://www.torrentmu.com/humor/370649
"모른다...엄마가 했다" 정유라 30일까지 덴마크 구금
"모른다...엄마가 했다" 정유라 30일까지 덴마크 구금[연합뉴스TV 제공]
장시호 "재산관리인 안씨, 정유라에 송금" 진술…최근 덴마크 유력변호사 선임도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가 "땡전 한 푼 없다"는 본인 주장과 달리 덴마크 최대 법무법인의 유명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호화 도피 행각'을 계속해 그가 유럽 체류 자금을 어떻게 대고 있는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씨 재산 관리에 핵심적 역할을 해온 여성 안모씨가 정씨에게 지속해서 송금을 해주고 있는 정황을 포착하고 이 과정에서 외국환관리법 위반 등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특검팀에 따르면 최씨 조카 장시호씨는 안씨가 오랫동안 최씨가 소유한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을 관리하는 등 실질적인 재산관리인 역할을 해 왔다는 진술을 했다.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등을 소환할 예정이다.

안씨는 미승빌딩 세입자들로부터 임대료를 받아 최씨 측 계좌에 넣고 최씨 측의 지시가 있으면 지정된 곳에 돈을 송금하거나 직접 전해주는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정씨가 아들 출산 이후 독일로 근거지를 옮기고 나서부터 안씨는 최씨의 지시에 따라 정씨 측에 생활비와 주택 구입비 등 각종 자금을 보내는 역할을 했다고 한다.

안씨는 재산 관리 외에도 최씨의 각종 업무를 돕는 비서 역할도 같이 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 등이 거주한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도시 슈미텐 그라벤비젠벡 8번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2014년 10월 정씨가 이화여대에 체육특기생으로 합격했다는 문자를 장씨와 장씨 모친 최순득씨에게 보내기도 한 인물이다.

장씨는 "안씨가 미리 (정유라 합격을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뒤늦게 알고 나서 이모(최순실)가 비밀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서에게 역정을 내는 것을 직접 봤다"는 취지의 진술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팀안씨가 최씨 측을 오랫동안 도와온 독일 교민 데이비드 윤씨 측에게 송금하는 방법으로 정씨 측의 생활 자금 등을 댄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비드 윤씨는 최씨 측과의 오랜 인연을 바탕으로 최근까지도 정씨의 도피 행각을 돕는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가 덴마크에서 이용한 승마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과 특검 수사 등을 통해 최씨 측은 스포츠 컨설팅 업체로 포장한 비덱(코어스포츠에서 개명)을 통해 삼성그룹에서 승마 선수단 지원비 명목으로 받은 35억원가량 외에도 비덱타우누스 호텔인근 주택 등 다량의 부동산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정씨가 19개월 된 아들은 물론 마필 관리사, 육아도우미 등 수행원 여럿과 함께 독일에서 장기간 체류하면서 개, 고양이 등 고가의 애완동물 수십 마리를 사들이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을 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상당히 큰 규모의 자금이 필요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특검은 안씨가 정상적인 송금 과정을 거치지 않고 환치기 등 불법·탈법적 수단을 이용해 최씨 측에 자금을 보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법조계에서는 정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사비 등 명목으로 거액의 최씨 자산이 정씨에게 흘러간 것으로 확인되면 불법·편법 증여에 해당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가은맘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33,104건, 최근 98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33104  애리조나 근황 진우아름엄… 06-26 0
233103  선릉역 짬뽕 사건 금비보석맘 06-26 0
233102  얼굴에 로또 종이 던지는 상사 민영아연맘 06-26 0
233101  남극세종기지에서 블랙핑크 응원 혜수지유맘 06-26 0
233100  아버지의 양주 비슬채사랑 06-26 0
233099  vs 아이쨩을 한번 잡아보겠습니다 승태맘 06-26 0
233098  불법업로더의 저작권피하기. 캠핑매니아 06-26 0
233097  나는 자연인이다 레전드(고전) 민트플라워 06-26 0
233096  인심좋고 즐거운 재레시장 태우88 06-26 0
233095  끌을 만드는 과정 나영친구 06-26 0
233094  외국인이 들으면 놀라는 한국이름 스테빌라이… 06-26 0
233093  [펌] 군함도 실제 단역배우가 쓴 글 (인증샷) 왕눈이 06-26 0
233092  찰싹.gif 오로라공주… 06-26 0
233091  관세청장, 최순실에 “실망시키지 않겠다” 연우사랑 06-26 0
233090  진보 떠드는 무리들과 어울리지 마라 - 권순욱 사랑재혁맘 06-26 0
233089  영화자막 제작유형 명품보컬 06-26 0
233088  현재 실제로 하늘을 날 수 있는 자동차 4종류 이쁜선생님 06-26 0
233087  옛날 부자의 위엄. 이사벨리Lee 06-26 0
233086  요즘 갓뚜기 상황 고딩칭구 06-26 0
233085  특유의 BGM으로 유명했던 고전게임들 신용제로™ 06-26 0
233084  바뀌는 교통경찰 근무복 kick76 06-26 0
233083  알쓸신잡 처음으로 거만해진 유희열 최원혁 06-26 0
233082  천조국교수가 말하는 남녀임금격차.팩폭 세민서진맘 06-26 0
233081  성진국의 여성 의원 바다하늘별 06-26 0
233080  장대 멀리뛰기 고수.gif 아연사랑 06-26 0
233079  남자의 매너 mem4344 06-26 0
233078  성결대 과대표 내조여왕 06-26 0
233077  황소 돌진 피하기 보석상자 06-26 0
233076  기무사령관이 우병우에 직보 의혹… FX 로비 문건 입수 영신엄마 06-26 0
233075  저격수 메탈리카. 천재기타리… 06-26 0
233074  한국전쟁의 패전은 바로 이 사람 때문 입니다. 샤오미 06-26 0
233073  어느 한 직장인의 강제 야근행 . 김만필이 06-26 0
233072  전국 대부분의 초등학교 전설 해바라기맘 06-26 0
233071  만렙 찍은 모래성 사진들 옹고집할아… 06-26 0
233070  맥주 빨리 마시는 남자 아직도모름 06-2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mu.com. All rights reserved.